종이가면에 아크릴 (15x25cm)

 

가면을 쓰면 왠지 용기가 생깁니다. 나를 아무도 알아보지 못한다면 남의 눈을 신경 쓰지 않고 내 마음대로 할 수 있을 것 같습니다. 마음껏 욕도 하고, 옷도 내 마음대로 입고, 악플도 실컷 쓸 수 있습니다. 가면을 쓴 동안에는 나는 내가 아닌 존재가 된 것 같은 기분이 듭니다. 그러나 가면 속의 나는 언제나 나일 뿐입니다. 계속 그렇게 가면을 쓴 채로, 내가 아닌 것처럼 행동하다 보면 어느 새 그 가면이 나의 얼굴이 되어 있을 것입니다

http://www.yellowbag.pe.kr/

https://www.instagram.com/yellowbag_min/

https://kimsangmin.creatorlink.net/

 

 

'그림이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예쁜 그림  (0) 2019.10.24
사람들  (0) 2019.10.21
조커 . 가면. 악플. 설리  (0) 2019.10.17
아름다운 마지막  (0) 2019.10.10
몰래 쳐다봅니다  (0) 2019.10.04
말해주세요  (0) 2019.10.03
Posted by 노랑가방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