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림이야기

캔버스에 아크릴 펜 (25x33cm)

 

정신없이 바쁜 하루를 보냈습니다. 하루 종일 쉴틈도 없이 뛰어다녔지만, 일은 끝도 없이 이어졌습니다. 하나를 해결하면 또 다른 일이 따라왔습니다. 그렇게 온몸을 하얗게 불사르고 나서야 하루의 일이 끝났습니다. 지친 몸을 지하철 의자에 눕히고 음악을 들으며 퇴근길 한 시간의 꿀잠을 자봅니다. 집에 가면 나를 반겨주는 예쁜 가족들이 기다리고 있을 겁니다. 매일 똑같이 쳇바퀴처럼 반복되는 하루 같지만, 좋아하는 일을 할 수 있어 행복하고, 일할 곳이 있어 행복하고, 가족들이 있어 행복합니다.

http://www.yellowbag.pe.kr/

 

https://www.instagram.com/yellowbag_min/

 

https://kimsangmin.creatorlink.net/


https://yellowbag.tistory.com/

'그림이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코로나 한국형뉴딜  (0) 2020.05.14
같이 놀자  (0) 2020.05.08
똑같은 하루  (0) 2020.05.08
어떻게 말을 할까요?  (0) 2020.04.30
소리 질러  (0) 2020.04.23
노랑 봄 비  (0) 2020.04.17
Posted by 노랑가방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