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림이야기

나 어렸을 때는 하루 종일 온 힘껏 놀았었는데

놀다가 저녁해 질 때쯤 친구들의 엄마 목소리 "들어와 씻고 밥 먹어라~"들리면 하나둘씩 사라지는 친구들...

따로 약속하지 않아도 그다음 날 자연스럽게 다시 모이는 친구들

그러나 요즘은 놀이터에도 아이들이 없고 노란 학원차들만 오락가락...

http://www.yellowbag.pe.kr/

 

https://www.instagram.com/yellowbag_min/

 

https://kimsangmin.creatorlink.net/


https://yellowbag.tistory.com/

'그림이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새사람  (0) 2020.05.15
코로나 한국형뉴딜  (0) 2020.05.14
같이 놀자  (0) 2020.05.08
똑같은 하루  (0) 2020.05.08
어떻게 말을 할까요?  (0) 2020.04.30
소리 질러  (0) 2020.04.23
Posted by 노랑가방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