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림이야기

종이에 펜 (22x21cm)

 

다닥다닥 붙어살고 있습니다. 나의 마당이 누군가의 지붕이 되고, 화장실 아래 누군가의 부엌이 있습니다. 이 좁은 땅에서는 사람을 피할 곳이 없습니다. 나 혼자 있을 곳을 찾아보지만 그런 곳은 보이 지를 않습니다. 잠시 아무도 없는 곳에서 크게 입 벌리고 맑은 공기 잔뜩 가슴속에 집어넣고 싶지만, 지나가는 사람들의 눈빛이 그것을 허락하지 않습니다. 똘똘 뭉쳐 사는 것이 좋기도 하지만, 요즘 같은 시절에는 오히려 독이 되고 있습니다.

 

작품 구입문의는 메일 min9195@gmail.com

 

http://www.yellowbag.pe.kr/

 

https://www.instagram.com/yellowbag_min/

 

https://kimsangmin.creatorlink.net/

'그림이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레고로 만든 집  (0) 2021.08.16
미생물  (0) 2021.08.07
뭉쳐 살기  (0) 2021.07.26
숨은그림찾기  (0) 2021.07.24
온라인광장  (0) 2021.07.22
경계청년  (0) 2021.07.20
Posted by 노랑가방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