저번 까지만 해도 모델이 흘리며 했었는데

이번 주는 완전 겨울이 되어 버렸다. 여름과 겨울 사이 가을이 없어져 버리고 있다. 새빨간 단풍잎에 하얀 눈이 쌓일 같은 날씨다. 오들오들 닭살 돋아나 있는 모델이 안쓰럽다.

어서 빨리 집에 가서 따뜻한 이불속에 안기고 싶은 날이다.

'그림이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여행  (0) 2019.11.21
무엇일까?  (0) 2019.11.19
크로키 누드 남  (0) 2019.11.15
웃음꽃이 피었습니다.  (0) 2019.11.14
에코백-생각그림  (0) 2019.11.07
한번 해보자는 것인가?  (0) 2019.11.01
Posted by 노랑가방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