캔버스에 아크릴 (45x54cm)

 

나 보다 나를 더 잘 아는 사람이 있으면 좋겠습니다. 내가 어떤 생각을 하고 있고, 어떻게 행동할 것이라는 것을 다 알고 있었으면 좋겠습니다. 나의 장점과 단점을 다 알고 있어서 내가 어떻게 하는 것이 가장 좋은 것인지 알려 주었으면 좋겠습니다. 항상 내 머리 꼭대기에서 나를 관찰하며 나를 도와주었으면 좋겠습니다. 내가 어떻게 할지 고민하고 있을 때 나에게 정답을 가르쳐 주고, 내가 잘못된 결정을 할 때 바로잡아 주었으면 좋겠습니다. 그러나 그런 사람이 없기에 오늘도 망망대해에 혼자 있는 것 같은 외로움을 느끼며 불안한 결정을 하려 합니다.

 

작품 구입문의는 메일 min9195@gmail.com

 

http://www.yellowbag.pe.kr/

 

https://www.instagram.com/yellowbag_min/

 

https://kimsangmin.creatorlink.net/

'그림이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공간  (0) 2021.05.31
디지털 노동  (0) 2021.05.28
내 머리 꼭대기에 있다  (0) 2021.05.24
케플러 화성  (0) 2021.05.20
나쁜 놈  (0) 2021.05.17
미생물수다 연결망  (0) 2021.05.13
Posted by 노랑가방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