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를 보았습니다. 그동안 나의 얼굴을 자세히 안 보고 살았던 것 같습니다. 오늘 거울 앞에 있는 낯선 나를 자세히 보았습니다. 얼굴에 점도 많이 생겼고 주름도 생겼습니다. 언제 생겼는지 모르는 상처도 있었고 머리도 빠졌습니다. 머릿속에서 생각하고 있던 나의 모습과는 점점 멀어지고 있습니다. 머릿속의 나는 아직 20대인데 거울에 비친 낯선 아저씨는 점점 나이 들어가고 있습니다. 지나간 사진들을 훑어봅니다. 바로 일 년 전 사진만 보아도 지금보다 더 어려 보입니다. 시간은 갈수록 가속도가 붙어서 지나가고 그 시간은 나의 모습에 흔적을 남기고 가버립니다. 어쩔 수 없는 자연현상이라 생각하고 그냥 지나치려 하여도 마음 한구석에 있는 이십 대의 나의 모습이 그립습니다.

http://www.yellowbag.pe.kr/

 

https://www.instagram.com/yellowbag_min/

 

https://kimsangmin.creatorlink.net/

 

https://yellowbag.tistory.com/

'그림이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구멍  (0) 2020.01.16
색이 필요합니다.  (0) 2020.01.09
나를 보았습니다  (0) 2020.01.05
다짐  (0) 2020.01.02
2020년 경향신문 신춘문예 시 그림  (0) 2020.01.01
2020년 경향신문 신춘문예 소설  (0) 2020.01.01
Posted by 노랑가방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