캔버스에 아크릴 (61x72cm)


겉모습은 이제 어른이 되어 버렸지만, 내 마음 깊은 곳에는 아직도 어린 시절의 내가 있습니다. 힘들 때, 즐거울 때, 그냥 생각이 날 때,  한 번씩 마음속 깊은 곳에 있는 어린 시절의 나를 꺼내 봅니다. 이런저런 즐거웠던 어린 시절을 다시 돌이켜보면서 새로운 힘을 얻어 갑니다. 지금도 내 마음 깊은 곳엔 내가 원하면 언제나 찾아오는 행복한 내가 있습니다.

http://www.yellowbag.pe.kr/

'그림이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슈퍼우먼  (0) 2018.06.16
이웃  (0) 2018.06.15
생각그림 내 마음 깊은 곳  (0) 2018.06.14
외모  (0) 2018.06.07
보수몰락  (0) 2018.06.01
아이들  (0) 2018.06.01
Posted by 노랑가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