캔버스에 아크릴 (61x72cm)


뜨거운  뜨거운 커피 한잔을 마시며 이것저것 생각해 보았습니다. 그리고 잡다한 생각들을 종이에 끄적거려 보았습니다. 어떤 것이 좋을까? 이렇게 그려볼까? 저렇게 써볼까? 이것저것 여러 가지 고민만 하다가 시간만 흘러가 버렸습니다. 마음잡고 그림을 그려보지만 원래 의도와는 상관없는 잡다한 그림이 되어 버렸습니다.

http://www.yellowbag.pe.kr/


'그림이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출근  (0) 2018.09.06
생각그림 마음속의 말  (0) 2018.08.30
생각그림 나의 공간  (0) 2018.08.23
법관승진제도  (0) 2018.08.23
생각그림 빙산  (0) 2018.08.16
생각그림 더위에 맞서다  (0) 2018.08.09
Posted by 노랑가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