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림이야기

 

캔버스에 아크릴 (45x53cm)


단정하게 가르마  머리와 깔끔하게 면도한 얼굴 그리고 칼같이 다림질한 셔츠와 양복을 입고 오늘도 출근을 합니다. 귀에 이어폰을 꼽고 핸드폰으로 음악을 켜면서 눈을 감습니다. 출근하는 직장인들이 가득  덥고 답답한 지하철이지만, 음악을 들으며 눈을 감으면  세상이 나타납니다. 과거나 미래로 갔다가 외국으로도 갔다가 그러다 영화 속으로 들어가기도 합니다. 그렇게 음악을 들으며 여행하다가 갑자기 자동적으로 눈이 떠집니다. 다음 역에서 내려야 합니다. 그렇게 다시 현실로 돌아와 회사로 발걸음을 옮깁니다.

'그림이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생각그림 - 마주 앉기  (0) 2018.09.20
생각그림 - 광대  (0) 2018.09.13
출근  (0) 2018.09.06
생각그림 마음속의 말  (0) 2018.08.30
생각그림 나의 공간  (0) 2018.08.23
법관승진제도  (0) 2018.08.23
Posted by 노랑가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