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802년 2월 26일 프랑스의 낭만파 작가 '빅토르 위고' 가 태어난 날이다.

그는 일찍부터 작가로 두각을 나타내었는데 1825년 27세 젊은 나이로 프랑스 왕실로부터 작가의 공로를 인정받아 레지옹 도뇌르 기사 훈장을 수여받았다. 그는 1831년 소설 <노트르담의 꼽추>로 소설가로서 지위를 굳혔고  그 후 1862년 소설 <레 미제라블>의 그의 최고의 걸작을 썼다. 그는 죽은 뒤 국장의 예를 받았고 그의 유해는 프랑스의 영웅들이 묻힌다는 팡테옹에 안장되었다.

-------------------------

그는  아침마다 시 100행이나 산문 200장을 썼다고 전해지기도 하는데 , 그는 평생 20권의 시집, 10편의 희곡, 10편의 장편소설, 5권의 논집에 이르는 방대한 저술을 남겼다. 사람들은 천재라 부러워 하지만, 사람들이 모르는 엄청난 노력이 있었기에 천재라 불릴 수 있었을 것이다.

http://www.yellowbag.pe.kr/

'오늘은 무슨 날?' 카테고리의 다른 글

2월 28일 오늘은 무슨 날  (0) 2018.02.28
2월27일오늘은무슨날  (0) 2018.02.27
2월 26일 오늘은 무슨 날  (0) 2018.02.26
2월23일 오늘은 무슨 날?  (0) 2018.02.23
2월 22일 오늘은 무슨 날  (0) 2018.02.21
2월 21일 오늘은 무슨 날?  (0) 2018.02.20
Posted by 노랑가방